Shopping Cart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아주 특별한 모자

아이반은 ‘모자리아’라는 마을에서 살았어요. 마을 사람들은 모두 모자를 썼답니다. 의사는 의사모자, 군인은 군인모자. 이제 열 살이 되는 아이반에게도 자신만의 모자를 받게 되는 날이 다가오고 있었어요. 아이반은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이렇게 외쳤답니다.

“제 모자의 날이 다가오고 있어요!”

그러던 어느 날 학교에 가는 길에 아이반은 빵 굽는 펠릭스 아저씨를 만났어요.

“아이반, 너를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했단다.”

과연 펠릭스 아저씨가 준비한 깜짝 선물이란 게 뭘까요?

“바로 네게 줄 모자를 만들었지. 어때, 멋지지 않니?”

그러나 펠릭스 아저씨가 선물한 모자는 너무 커서 아이반의 얼굴 전체를 덮어 버렸고 앞을 볼 수가 없었어요.

‘이상하다. 내가 받게 될 모자는 나에게 잘 맞을 거라 생각했는데…….’

아이반은 그 모자를 별로 쓰고 싶지 않았어요.

커다란 모자를 쓴 채 휘청대며 학교로 걸어가던 아이반은 음악가 아니타 선생님을 만났어요. 그런데 선생님은 펠릭스 아저씨가 만들어 준 모자를 벗겨 버렸어요.

“세상에, 아이반! 그건 네게 어울리는 모자가 아니야.”

“네게는 이런 모자가 어울린단다.”

아니타 선생님은 종과 호루라기들이 주렁주렁 달린 이상한 모자를 씌워 줬어요. 아이반은 이 모자도 별로 쓰고 싶지 않았지만, 선생님의 마음을 상하게 할까 봐 그냥 가만히 있었지요.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일까요? 그만 아이반은 소방수 브루노 아저씨에게도 모자를 선물 받았어요. 그런데 이 모자는 너무 무거워서 걷기가 힘들었어요.
그 뒤로도 어른들은 아이반에게 모자를 선물했고, 그 모자들은 다 아이반에게 맞지 않았어요. 어른들이 준 모자들은 하나같이 아이반에게 너무 크고 무겁고 이상했거든요.
자, 아이반에게 맞는 모자는 도대체 어디에 있을까요? 우리 모두 《아주 특별한 모자》를 읽으며 아이반에게 맞는 모자를 찾아 주자구요!

Leave Comments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