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ping Cart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EBOOK] 패스 오버

7,700

김동호
2020. 11. 10.
E-ISBN 9788936514594

카테고리:

eBOOK 카테고리는 홍성사에서 주문하실 수 없습니다.

구매사이트 가기

“날마다 기막힌 새벽”김동호 목사가
고통 가운데 있는 이들에게 띄우는 공감 편지

 

“사랑하는 이여, 나는 그대의 영혼이 평안함과 같이, 그대에게 모든 일이 잘되고, 그대가 ‘건강’하기를 빕니다.”(요삼 1:2, 새번역)

30년 동안 당뇨로 고생하던 중 정기검진을 갔다가 ‘암’ 진단을 받는다면 어떨까? 제아무리 세월을 오래 살고 신앙 연륜이 깊어도 ‘암’이라는 질병 앞에서 담담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서른 살에 목사안수를 받고 승동교회, 동안교회, 높은뜻숭의교회에서 평생 목회하다가 은퇴 후 하나님 나라 확장을 소망하며 탈북민을 위한 NGO 활동을 하던 저자는 2019년 4월 15일 폐암 2기 진단을 받고 5월 3일 수술을 한다. 목회자로서 수많은 환우들을 위로하고 격려해 왔지만, 정작 본인이 암 앞에 서게 되니 두려움이 엄습했다. 그때에야 비로소 “암이 내 일과 내 이야기가 되었다.” 담대하고 싶었지만 하루 종일 암을 묵상하고 연구하고 이로써 불안한 마음이 더해지던 어느 날, 하나님께서 마음에 주신 “내 백성을 위로하라”(사 40:1, Comfort my people)라는 말씀을 붙들고 암에 걸린 이들과 암과 같은 고난에 처한 이들을 위로하는 ‘CMP’ 집회와 유튜브 “날마다 기막힌 새벽”(2020년 1월 1일 현재 구독자 7만여 명)을 시작한다.

또한 본인과 같은 처지에 있는 암 환우들을 위해 암에 대하여, 투병에 대하여, 예수 믿는 사람이 암을 어떻게 대하고 생각해야 하는지에 대하여 짧은 묵상 글을 썼다. 이 책은 그 글들과 함께 저자가 암 투병을 하면서 곱씹은 성경 말씀과 찬송을 엮은 것이다.

제목에 있는 ‘pass over’는 유월절 어린 양의 피가 역경과 고난을 넘어가는 힘이었던 것처럼,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암과 같은 고난을 뛰어넘기(pass over)를 바라는 저자의 간절한 마음이 담긴 신앙 키워드이다. 책에는 암 환자와 보호자들, 암과 같은 고난에 처한 이들이 ‘예수 믿는 사람답게’ 당당히 패스 오버 하기를 바라는 저자의 마음이 절절히 녹아 있다.

저자

김동호

40대에는 동안교회에서 청년부흥과 교회개혁에 헌신했고,
50대에는 높은뜻숭의교회를 개척하여 새롭고 건강한 교회의 모델하우스를 짓는 사역을 감당했다.
60대에는 NGO 활동을 통하여 이 땅에 하나님 나라를 세워 나가는 데 동역했으며,
70대에는 뜬금없이 암에 걸려 암 환자를 위로하는 ‘CMP’(comfort my people) 집회와 유튜브 “날마다 기막힌 새벽”을 통해 말씀을 전하고 있다.
하나님 앞에 가는 날까지 하나님의 백성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선한 전도자가 되기를 매일매일 기도하며 살고 있다.

목차

머리말

사랑하는 그대여, 함께 싸워 봅시다
잘 싸워 보겠습니다… 날마다 기막힌 새벽… 내 백성을 위로하라… 기도와 자기 관리… 암은 하나님의 징계가 아닙니다… 하나님을 원망하지 말자…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기뻐하라고요? 그것도 항상? …패스 오버의 암호 1… 패스 오버의 암호 2… 패스 오버의 암호 3… 패스 오버의 열쇠

예수 믿는 사람답게
예수 믿는 사람… 큰소리 뻥뻥 쳤으니… 하늘 평화를 사모하며… 죽음의 자리에서 삶을 묵상합니다… 점점 사람이 되어 가는 것 같다… 암과 싸울 전략 구상… 내가 내 몸에게… 암에게 끌려다니지 말고 함께 싸우자… 싸우면 7일, 도망가면 40년… 살려 달라고 기도하는 건 부끄러운 일이 아닙니다… 최권능 목사님처럼 ‘오직 예수’

책 속에서

몸을 지키는 것은 의학이지만
마음을 지키는 것은 ‘믿음’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하루 종일 암을 묵상하지 말고
할 수 있는 대로 최선을 다하여
하나님을 묵상하고 말씀을 묵상하며
시간과 마음을 지켜야 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혼자서만 하지 말고 공개하여
같은 과정을 겪고 있는 암 친구들과,
꼭 암은 아니더라도
암만큼이나 힘들고 무서운 고통 속에 살아가는
친구들과 함께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_22쪽

마음을 다스려야
암도 다스릴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을 오해하여 하나님을 원망하게 되고
그러다 하나님을 버리고 하나님을 떠나게 되면
믿음을 잃고 마음을 지킬 수 없게 됩니다.
그러면 암을 이겨 낼 수 없습니다. _56쪽

하나님 붙잡아야 삽니다. 하나님 손 놓치면 죽습니다.
사탄에게 속아 하나님 손 스스로 놓아 버리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은 저와 여러분을 사랑하십니다. 그것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 손 꼭 붙잡고 하나님을 믿음으로써
주어지는 세상이 감당 못할 평안을 누리는 저와 여러분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그 마음의 평안으로 몸의
불편과 불안까지도 이겨 내고 극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아멘. _58쪽

저는 암 환자입니다.
암은 저에게도 벗어나기 힘든 구렁텅이와 같습니다.
빠지면 헤어 나오기 힘든 구렁텅이입니다.
그럴 때 암을 묵상하지 않고 말씀을 묵상합니다.
그러려고 “날마다 기막힌 새벽”을 시작하였습니다.
설교하기 위하여 성경을 읽습니다.
말씀 속에서 길을 찾습니다.
말씀을 통하여
불안을 뛰어넘습니다.
원망을 뛰어넘습니다.
우울을 뛰어넘습니다.
어떻게 투병생활을 해야 할지에 대한
지혜를 얻습니다.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에 대한
길을 찾습니다.
말씀은 pass over의 사인, 암호입니다.
그 말씀을, 내 삶의 문지방에 어린 양의 피처럼
바르고 죽음을 뛰어넘습니다.
pass over 합니다. _81-82쪽

암에 걸리면 죽음에 사로잡힙니다. 그러면 살아 있는
동안에도 죽음을 살게 됩니다. 그건 참 억울한 일입니다.
짧아진 시간을 그렇게 낭비하며 사는 건 참 억울한 일이고
어리석은 일입니다. 삶을 생각하기로 하였습니다. 그것도
그냥 보통 삶이 아니라 잘 사는 삶을 생각하였습니다.
더 열심히, 더 가치 있는 일을 하며, 더 아름답고 더
행복하게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하였습니다. 그렇게 살 수
있다면, 그깟 시간 좀 짧아진다 한들 뭐 큰 대수겠습니까?
그렇지 않습니까? 사랑하는 친구 여러분! _127쪽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