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ping Cart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EBOOK] 쉬운 구약 개론

11,200

김구원·칩 하디(Chip Hardy)
2020. 7. 20.
E-ISBN 9788936514525 (05230)

카테고리:

eBOOK 카테고리는 홍성사에서 주문하실 수 없습니다.

구매사이트 가기

‘고대 근동’으로 쉽게 이해하는 구약 성경의 세계!
소장학자 김구원 교수와 사우스이스턴침례신학교 칩 하디 교수 공동 작업

최신 학문 성과를 반영한 ‘쉬운’, ‘구약’, ‘개론서’
구약 성경은 언제 어떻게 확정되었을까? 모세오경은 모두 모세가 직접 썼을까? 그렇지 않다면 그 근거는 무엇일까? 완전한 하나님의 뜻이 어떻게 불완전한 인간의 손을 통해 전달될까? 몇천 년 전 구약 성경과 우리의 삶은 무슨 관계가 있을까? 《쉬운 구약 개론》은 소장학자 김구원 교수와 미국 사우스이스턴침례신학교 칩 하디 교수가 이러한 질문들에 답하고자 쓴 입문서이다. 시카고대학에서 고대근동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저자들은 구약 성경이 쓰인 고대 근동의 세계로 독자들을 이끈다.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쉬운 문장에 최신 학문 성과를 반영하였으며, 한눈에 정리가 필요한 부분은 표로 정리하여 직관적 이해를 도왔다. 특히 유대인들의 구약 이해와 그 전통을 소개하여 구약 성경 이해에 큰 도움을 준다.

크게 4부로 구성된 《쉬운 구약 개론》은 먼저 전체 흐름을 조망하고 이어서 필요한 부분을 자세하게 서술한다. 1부 ‘오경과 율법’은 오늘날의 저자 개념과 다른 고대근동의 저자 개념을 설명하고, 이에 따라 오경이 왜 모세의 단독 작품이 아닌지를 밝힌다. 또한 그럼에도 오경이 하나님의 뜻을 정확하게 전달하는 까닭도 설득력 있게 제시한다. 2부 ‘이스라엘의 역사’는 아브라함부터 바빌론 귀환 공동체까지 이스라엘의 역사를 다룬다. ‘열 가지 재앙의 의미’, ‘홍해의 위치’, ‘전쟁을 통한 가나안 정복’ 등 여러 주제에 학문적으로 설득력 있는 해답을 제시한다. 3부 ‘선지자들’은 바빌론의 침공으로 예루살렘이 멸망하던 혼란기에 특히 성전 파괴와 백성들의 흩어짐 그리고 남은 희망을 예언한 선지자들을 조명한다. 여기서는 예레미야와 에스겔을 중점적으로 바라보고, 소선지서의 일관된 메시지가 무엇인지 학자들의 의견도 제시한다. 4부 ‘시편과 지혜문학’은 시편, 잠언, 전도서, 욥, 아가 등 전체적 맥락을 정리하기 힘든 지혜문학의 맥을 꿰어 독자에게 전달한다.

책속에서

고대의 구두(口頭) 문화를 보면, 하나님의 메시지와 인간의 말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이유를 보다 잘 이해할 수 있다. 하나님이 구약 성경을 통해 말씀하시는 상황을 왕이 전령을 통해 메시지를 전하는 상황에 유비해 보자. 문자 문화에 익숙한 현대인들에게는 전령(구약 성경)의 언어가 왕(하나님)의 실제 표현과 정확히 일치하는지가 중요하다. 하지만 구두 문화의 고대인들에게는 표현의 일치가 정확한 소통에 문제 되지 않았다. _25쪽, ‘2. 구약 성경은 누가 썼나?’에서

이 주장에 따르면 AD 90년경 이스라엘 얌니아(히브리명 ‘야브네’)에서 회의가 열렸고 이 회의에서 구약 성경의 범위를 39권으로 확정했다는 것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이 주장은 오해에서 비롯되었으며, 사실과 다르다. 먼저 무엇이 오해인지 살펴보자. AD 90년 얌니아에서는 어떤 공식 회의(council)도 개최되지 않았다. 즉 유대인의 대표 랍비들이 모여 유대교에 관한 중요한 무엇인가를 결정하는 회의는 없었다. _92쪽, ‘책 속의 책, 구약 성경, 언제 어떻게 확정했을까?’에서

역대기는 사무엘서와 열왕기가 이미 다룬 이스라엘 역사를 귀환 공동체의 관점에서 새롭게 쓴 역사서다. (귀환 공동체는) ‘우리는 누구인가?’ 하며 민족 정체성에 근본적 질문을 던진다. 또한 언약의 외적 표지들—성전, 다윗 왕조, 약속의 땅—을 모두 잃어버린 상태에서 ‘하나님의 언약이 아직도 유효한가?’라는 질문도 던진다. 이런 질문들에 답하기 위해 역대기를 쓴 것이다. _186쪽, ‘14. 귀환 공동체의 질문―역대기 신학’에서

1946년 여리고에서 남쪽으로 24킬로미터 떨어진 쿰란 근처의 동굴에서 어느 베두인이 고대 두루마리 문서들을 우연히 발견하였다. 그 후 10년 동안 사해의 북동 해안 동굴들과 그 외 지역에서 약 1,000여 점의 문서가 추가로 발견되었다. 이 문서들이 사해 문서이다. 특히 사해 문서에 포함된 성경 사본은 기존의 성경 사본인 AD 9세기의 알레포 사본보다 1,000년 이상 앞선 것이었다. 사해 문서의 발견은 구약 성경의 전승 역사에 새로운 관점을 제공했을 뿐 아니라 성경을 읽는 방식도 크게 바꾸어 놓았다. _239쪽, ‘책 속의 책, 사해 문서 이야기’에서

하나님은 우리의 일상을 통해서도 계시하신다. 잠언의 내용에는 속담이나 격언이 많다. 속담이나 격언은 한 사람이 ‘저작’했다기보다는 오랜 시간 여러 사람의 경험이 만들어 낸 것이다. 다시 말해 잠언의 원래 기원은 솔로몬이나 현인 혹은 아굴이나 르무엘 같은 개인이 아니라 피조 세계 속 일상 생활이다. 인간의 일상에서 유래한 속담이나 격언이 잠언이라는 성경에 담겼다는 사실은 초자연이 아닌 일상이 계시의 원점이 될 수 있음을 보여 준다. _267쪽, ‘19. 일상이 계시가 되다―잠언’에서

차례

여는 글 _ 드넓은 구약 성경의 세계

1부_ 오경과 율법
1 구약 성경은 이름이 많다 / 2 구약 성경은 누가 썼나? / 3 오경 이야기 / 4 창조 이야기 / 5 율법과 임마누엘 / 6 소통의 하나님—다양한 율법들 / 7 정결법과 하나님의 형상
책 속의 책 _ 구약 성경, 언제 어떻게 확정했을까?

2부_ 이스라엘의 역사
8 아브라함에서 모세까지 / 9 가나안 정복과 사사 시대 / 10 사울과 다윗 / 11 솔로몬과 왕국 분열 / 12 분열 왕국사 / 13 포로 생활과 귀환 / 14 귀환 공동체의 질문—역대기 신학
책 속의 책 _ 고고학으로 본 구약 성경

3부_ 선지자들
15 선지자는 누구인가? / 16 예레미야와 에스겔 / 17 열두 선지자의 예언—소선지서
책 속의 책 _ 사해 문서 이야기

4부_ 시편과 지혜문학
18 하나님이 통치하신다—시편 / 19 일상이 계시가 되다—잠언 / 20 의인의 고난—욥기 / 21 허무를 이기는 일상—전도서 / 22 하나님과 맺는 신비한 연합—아가서
책 속의 책 _ 칠십인역 성경과 마소라 본문

닫는 글 _ 구약과 그리스도
참고문헌

저자

김구원
서울대학교 철학과를 거쳐 미국 웨스트민스터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학위를, 시카고대학 고대근동학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일반인과 평신도에게 구약 성경과 고대 근동 문화를 가르치고 소개하는 일에 관심이 많으며, 이에 관련된 영문 및 우리말 단행본과 논문도 다수 출간했다. 우리말 저서로는 그리스도인을 위한 통독 주석 시리즈 《사무엘상》, 《사무엘하》, 《김구원 교수의 구약 꿀팁》, 《가장 아름다운 노래: 아가서 이야기》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맥스 디몬트의 《책의 민족》, 요람 하조니의 《구약 성서로 철학하기》, 프리처드의 《고대 근동 문학 선집》(공역) 등이 있다.

칩 하디 H. H. (Chip) Hardy II
미국 남침례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학위를, 시카고대학 고대근동학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고대 근동 사람들의 언어, 문화, 역사적 배경에 관심이 많고, 특히 성경 본문과 관련 있는 종교 문서를 주로 연구한다. Exegetical Gems from Biblical Hebrew: A Refreshing Guide to Grammar and Interpretation (Baker Academics)을 출간했으며, 학술 논문도 활발히 기고한다. 현재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이스턴침례신학교에서 구약을 가르치고 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