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ping Cart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세일!

그 그을음 없는 화촉의 밤에

4,500 5,000

발행일 1992.4.5
상세정보 268page
ISBN 9788936500988

품절

김 훈,
그 사람은 가고 없는 이 자리에
아주 작은 여자와 더 작은 남자 아이가 남았습니다.
자기를 얘기하는 일에 그토록 서툴렀던 한 남자는
그 여자와 아이에게 드디어 깊은 이야기를 남겼습니다.
스스로 골라 잡을 수 없는 인생의 행로를 지치도록 살아도
우리는 결코 후회할 수 없다는 여운과 함께…….

정의의 굶주림 끝에 만났던 공산주의,
자유의 목마름 끝에 만난 예수,
안식의 기달미 끝에 만난 여자,
김 훈을 만났고 그의 인생을 지켜 보았던 그의 여자,
이혜자.

아! 그때,
십자가 위에 예수가 정녕 기적을 외면해 버린 실망 때문에
답답함으로 터질 것 같은 눈물을 삭여야 했던 제자들.
지금,
기적을 피해 죽어가는 수많은 이웃들의 죽음 앞에서
울고 있는 당신.

그러나, 예수는
실패했다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이렇게 기록되었습니다.
“다, 이루었다.”

김훈의 아내가 남편을 만나 결혼하고, 사별하기까지의 이야기를 잔잔히 풀어놓았다. 간첩으로가 아닌, 한 인간으로 만나고 사랑한 그들의 이야기 속에 봄날 같은 따스함이 담겨 있다.

저자

이예자

차례

겨울나무 하나 / 새 생명, 새 삶 / 내 영혼의 밤과 새벽 / 쓴잔을 받다 / 순은빛 이 아침아! / 쓴잔을 마시다 / 파수꾼의 아침 / 다시 부를 듀엣의 찬가

쓰고 나서

책속에서

그이를 빼앗기지 않으려고 했던 하나님과의 싸움에서 나는 패배했지만, 나는 지금 승리의 삶을 살고 있는 것이다. 두 번 다시 나는 캄캄한 밤과도 같은 절망 가운데 밤의 파수꾼처럼 혼자 서 있지 않을 것이다. 시야를 두텁게 가로막고 있던 어둠을 걷어 주시고 아침을 맞게 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끊임없이 내게 베풀어 주시는 하나님의 이 기적에 나는 감사한다. -본문 중에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