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ping Cart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세일!

린새너티 Linsanity

10,800 12,000

저자 마이크 요키

역자 최요한

발행일 2013.1.15

상세정보 무선 / 184page / 141×225(mm) / 340g

ISBN 9788936509569

카테고리:

품절

하버드대 공부벌레, 동양인은 NBA와 어울리지 않는다고?
존중의 리더십으로 경기를 압도하는 새로운 유형의 플레이어가 코트에 떴다!

1. 린새너티, 제레미 린에 빠지다
2012년 4월, 미국 시사주간지〈타임〉이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명단에 모두 6명의 스포츠 스타가 이름을 올렸다. 바르셀로나의 득점 기계 리오넬 메시, 의족을 한 상태로 올림픽에 출전해 세계를 놀라게 한 오스카 피스토리우스, ‘티보마니아’ 열풍의 주인공 쿼터백 팀 티보 등이 그 주인공이다. 그리고 뉴욕 닉스의 동양인 가드 제레미 린. 불과 석 달 전까지만 해도 벤치와 하부 리그를 오가던 그가 세계적인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것이다. 게다가 그의 이름은 명단 맨 윗줄을 차지했다. 단숨에 미 전역을 사로잡은 제레미 린은 누구인가?
여러 스포츠 스타와 함께 책을 집필하고, 스포츠 매체에 글을 기고해 온 저자가 제레미는 물론이고 코치와 동료 선수 등 주변 사람들을 심층 취재해 한 권의 책으로 엮어 냈다.

2. 아무도 원하지 않던 선수
흑인과 백인이 주름잡는 NBA에서 동양인 가드는 성공할 수 없다는 것이 통설이다. 상대적으로 키가 작고 왜소하다는 편견 탓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동양인은 NBA 무대와 어울리지 않는다는 사람들의 고정관념이 깊숙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제레미가 하버드대 농구팀에서 활약하던 2009년 발표된 NCAA(전미대학체육협회) 보고서에 따르면, 디비전 I 대학 농구부 소속 아시아계 미국인 남자 선수는 고작 18명이다. 이백 명당 한 명꼴이다. 그러니 아시아계 선수들은 스카우터들의 수첩에 이름도 올리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었다.
대만인 이민자 2세인 제레미는 캘리포니아 주를 대표하는 고교 선수로 활약했다. 여러 언론의 뜨거운 찬사는 물론이고 포스트 시즌에 수많은 상을 수상했지만, 어떤 대학도 그를 데려오겠다고 나서지 않았다. 기존의 대학 농구 스타와 제레미의 모습은 다르다고 여겼을 것이다. 결국 체육 특기생으로 진학을 포기하고, 하버드대에 진학해 농구팀 크림슨에서 활약했다. 그간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던 크림슨은 제레미가 주축이 되면서 각광 받기 시작했다. 제레미는 대학 농구 선수 중 유일하게 득점, 리바운드, 도움, 스틸, 블로킹, 야투, 자유투, 3점슛 부문 모두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그럼에도 2010년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그에게 러브콜을 보내는 NBA 팀은 한 곳도 없었다. 아이비리그 출신은 동양인만큼이나 NBA에서 낯선 존재였다. 하계 리그를 거쳐 어렵사리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에 입단했지만, 질 것이 뻔한 경기에나 투입되는 ‘벤치 워머’에 그치다 방출되었다. 곧이어 이적한 팀 휴스턴 로키츠에서는 입단한 지 2주 만에 방출되고 말았다. 마침 가드가 필요했던 뉴욕 닉스에 입단하게 되었지만, 닉스에서도 그는 하부 리그를 오가야 했다.

3. 존중의 리더십과 굳은 믿음
세계 인구의 99.99999퍼센트보다 키가 크고 강한 NBA 선수들 속에서 키 191센티미터에 왜소한 체격의 제레미 린은 주목받지 못했다. 하지만 그와 함께 훈련한 선수들은 그가 기회를 잡지 못했을 뿐, 훌륭한 선수라는 걸 금세 알아차렸다. 닉스의 스타 카멜로 앤서니는 코치에게 부상으로 인한 자신 대신 제레미를 기용해 보라고 적극 제안했다. 25득점에 리바운드 다섯 개, 제레미는 공격적인 쇼를 펼쳐 보였다. 우연이 아니었다. 이후 그는 팀의 5연승을 이끌었다.
어린 시절에는 시합에 지더라도 함께 뛰는 친구들에게 골고루 패스해 기회를 줬고, 하부 리그로 강등되었을 땐 일반석에 앉아야 하는 장신의 동료를 위해 자신의 일등석을 양보하는 마음 씀씀이를 가진 제레미였다. 주변 사람들을 배려하면서도 자신감 있게 자신의 의견을 전달하는 ‘존중의 리더십’은 큰 경기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아웃라이어》에서 말콤 글래드웰은 피아니스트가 되든 컴퓨터 프로그래머가 되든 만 시간은 들여야 한다고 했다. 다섯 살 때 농구를 시작해 슛, 패스, 리바운드, 방어 등 경기의 모든 면에서 제레미는 오랫동안 노력해 왔다. 사람들은 ‘NBA의 린데렐라’ 등 수많은 신조어를 쏟아 내며 신인 선수를 놀라워했지만, 그는 천천히 그러나 확실하게 준비된 선수다. 늘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경기한다는 팀 티보처럼 제레미도 그의 신앙을 밝히는 데 주저함이 없다. 제레미는 이제 편견과 차별을 극복해 냈다. 진짜 ‘린새너티’는 이제 시작인지도 모른다. 앞으로도 그는 굳은 믿음으로 가로막는 벽들을 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저자

마이크 요키
오리건대학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했다. <포커스온더패밀리Focus on the Family> 편집자로 일했고, <스킹>, <테니스>, <브레이크어웨이> 같은 스포츠 잡지에 기고했다.
공저를 포함해 스포츠에 관한 책을 70권 이상 썼다. 클리블랜드 브라운스 쿼터백 콜트 맥코이와 그의 아버지 브래드와 함께 쓴 《Growing Up Colt》,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투수 데이브 드레베키와 쓴 《Called Up》과 《Play Ball》, 테니스 스타 마이클 창과 쓴 《Holding Serve》, 베치 매코맥과 쓴 《In His Court》, 샌디에이고 차저스 플레이스키커 롤프 베네스키와 쓴 《Alive & Kicking》 등이 대표작이다. 최근작으로는 제시 플로리아와 조슈아 쿨리와 함께 저술해 2012년 야구 시즌에 맞춰 출간된 《경기의 목적Playing with Purpose: Inside the Lives and Faith of the Major League’s Top Players》이 있다.

 

역자

최요한

운전면허가 없어서 차도로는 못 다니는 천생 뚜벅이 ‘인도’주의자. 길을 걷고 생각을 긷고 말을 걸고 글을 옮기며 지낸다. 태국 어섬션대학교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영어학을 전공했다. 옮긴 책으로는 《하나님의 밀수꾼》, 《하나님의 부르심》, 《신의 열애》, 《영성의 시작》, 《되찾은 영성》, 《벽장에 갇힌 하나님》(이상 죠이선교회), 《인디오의 친구 브루츠코》(복있는사람), 《질문 리더십》(흐름출판), 《땅밟기 기도》(예수전도단), 《신의 미래》(도마의길), 《사랑의 시작》(NCD), 《믿음의 여정》(터치북스), 《순수 영성》(두란노) 등이 있다.

차례

들어가는 글

1 아메리칸드림을 좇아│2 키 크는 약은 어디에?│3 제레미 린 쇼의 시작
4 아무도 원하지 않는 선수│5 위기의 제레미│6 기적을 일으키다
7 천부적 리더십│8 선배 아시안 선수, 마이클 창│9 린새너티와 티보마니아
10 다시 방출되지 않게 기도해 주세요

옮긴이의 말

책속에서

일주일이라는 짧은 시간에 벤치나 덥히던 무명 선수에서 닉스 최고 득점원, 최고 공격수, 영적인 리더로 변신해서 말이다. 그는 뉴욕 최고의 유명 인사가 되었다. 허드슨강 서쪽, 제레미는 미디어의 우주에 흩어져 있던 사람들의 관심을 자극하고 잠들지 않는 소셜네트워크 세계에 불을 질렀다. 스마트폰, 노트북, 데스크톱 할 것 없이 그의 유연한 스핀 동작에 대한 트윗과 메시지, 온라인 대화를 봇물 터지듯 쏟아 냈다. 후보 선수에서 농구 천재로 급부상한 과정은 흥분 그 자체였다. (16~17쪽)

여론의 뜨거운 찬사는 물론이고 포스트 시즌에 수많은 상을 수상했는데도, 친구의 도움을 받아 경기 하이라이트를 담은 DVD를 보냈는데도, 디펜브록 코치가 여러 대학 코치를 만나 설득했는데도 디비전 I 대학 중에 제레미에게 장학금을 주겠다는 곳이 한 군데도 없었다. 팔로알토고교와 ‘엘 카미노 리얼’이라는 길 하나를 사이에 둔 스탠퍼드대학조차 그를 외면했다. 스탠퍼드대학이 왜 제레미에게 장학금을 주지 않았는지는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제레미가 스탠퍼드대 농구부 카디널에 들어갈 조건은 충분했다. (43쪽)

샌프란시스코 칼럼니스트 윌리엄 웡은 정당을 떠나 정치인마다 제레미를 사랑한다는 걸 알아보고 이런 글을 썼다. “민주당의 오바마와 우파 공화당의 트럼프와 페일린의 지지를 동시에 받을 수 있다니, 그의 초자연적인 능력은 연구해 볼 만하다.” (115쪽)

칼럼니스트, 기자, 전문가 등은 제레미와 팀을 재보고 달아본 끝에 신앙이 진실하고 겸손한 청년들이란 걸 알았다. 그리고 두 사람은 설교조나 “위에 계신 분이 우리를 굽어살피고 계십니다” 같은 진부한 말로 믿음을 강요하지 않는다는 것도 알았다. 그리스도를 드러내든 그렇지 않든 그들의 말은 따듯하고 깊다. (153쪽)

제레미는 지금껏 어떤 일을 했을까? 그리고 앞으로 어떤 일을 할까?
아무도 모른다. 그게 스포츠와 불확실한 인생의 묘미다. 무슨 일이 생길지 아무도 모른다는 것!
제레미 린의 이야기는 지금도 전 세계 수억 명을 사로잡고 있다. 사람들은 진심으로 그를 좋아한다. 그를 알게 되면 그를 좋아할 수밖에 없으니까. 이런 이야기는 드물다. 제레미는 흔하지 않은 리더십과 비범한 재능을 소유한 흔하지 않은 청년이다. (171~172쪽)

추천글

평범한 동양인 연습생 제레미 린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슛을 쏘기로 작정한 그 순간부터 비범해졌다. 승패에 요동하지 않고 자유롭게 경기장을 누비는 그의 믿음을 보면서 많은 사람들이 삶의 우선순위를 다시 세울 수 있기를 바란다. 삶을 역전시키는 ‘그 순간’이 이 책을 읽는 우리에게도 다가오고 있다.
_제레미 린 영상 제작 갓윌기획 대표 김태영

우리 카페 이름은 ‘농구는 신장이 아니라 심장으로 하는 것이다’이다. 제레미 린, 그는 NBA 코트를 누비는 어떤 선수보다 뜨거운 심장으로 뛰는 선수다.
_NBA 네이버 팬카페 ‘농심’ 운영자 배우람

제레미는 천부적인 리더다. 대인관계에 능하고 강한 성품을 지녔으며 용맹하게 행동한다.
-올랜도 매직 부사장 팻 윌리엄스

린새너티의 폭발은 위대한 인물의 탄생을 알렸다. 제레미의 이야기는 우리가 기다렸던 따듯한 믿음의 여정이다.
-그래미상 수상 가수 레베카 세인트 제임스

제레미 린이 훌륭한 선수라는 데 이견이 없다. 하지만 그보다 그가 믿음과 근면, 미약한 시작으로 감동을 준다는 점이 더 중요하다. 린새너티는 따르지 않을 수 없다!
-아시아계 미국인 테니스 스타 마이클 창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