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ping Cart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세일!

예수원 이야기

10,800 12,000

현재인
양혜원
2019. 9. 30.
무선 / 288 Pages
9788936513849

* 회원구매 시 정가의 5% 포인트 적립.
  3만원 이상 주문 시 배송비 무료
* 해외 주문/배송은 불가합니다.

한국교회사를 이끈 기도의 촛불 예수원
故현재인 사모가 전하는 기적의 30년
1999년 출간 후 스테디셀러에 오른 《예수원 이야기》 20주년 맞이 개정판!

예수원은?
1965년에 세워져 한국 교회와 사회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 예수원(Jesus Abbey)에는 지금도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기도, 코이노니아, 선교’를 삶으로 살아내고자 시작된 예수원의 실험은 토지정의운동, 통일운동 등 여러 갈래로 뻗어 가며 귀한 결실을 맺었다. 이 책의 저자 현재인(Jane Torrey)는 예수원의 설립자 故대천덕 신부의 아내로, 그가 말하는 예수원의 역사 30여 년은 이 한마디로 요약된다. ‘예수원은 기적으로 살아왔다.’

현재인은?
현재인은 대천덕 신부와 결혼하기 전 미술교사와 화가로 활동했다. 결혼 후 사모직과 작품활동을 병행하다가 1957년 대천덕 신부, 아들 벤과 함께 한국 땅을 밟는다. 성 미가엘 신학원에서 일하던 현재인 부부는 학교의 울타리를 넘어 삶으로 성령을 만나는 영성공동체 예수원을 강원도 태백 산자락에 세운다. 광야와 같던 곳에 사람들이 모이고, 기도와 노동을 통해 새로운 하나님을 체험한다. 만남과 헤어짐, 예기치 못한 사고, 때마침 이른 도움의 손길…. 예수원에 일어난 크고 작은 기적들은 하나님의 섭리를 매일의 삶 속에서 깨닫게 한다.

《예수원 이야기》
현재인이 회고하는 예수원의 역사는 수많은 사람들의 기도와 하나님의 응답으로 이루어져 있다. 담백한 필치로 소개된 30편의 이야기를 지나며 독자는 하나님의 놀라운 인도하심을 기대하고 신뢰하는 예수원 식구들을 보게 된다. 현재인의 일기이자 예수원의 앨범인 《예수원 이야기》에는 예수원 풍경과 그곳을 거쳐 간 이들의 사진, 현재인의 그림이 수록되어 있다.

 

크기 148 × 210 mm

저자

현재인Jane Mebane Grey Torrey
1921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데이비슨에서 태어났다. 퀸즈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한 화가로서, 미국과 한국에서 수차례 개인전을 열었다.
1948년 대천덕 신부와 결혼했으며, 그 후 함께 한국에 와서 성 미가엘 신학원에서 사역했다. 1965년에 예수원을 시작한 이래 남편과 함께 하나님만을 의지하고 신뢰하는 믿음의 세월을 살아왔다.
지난 2002년 하늘의 부름을 받은 대천덕 신부의 뒤를 이어 10년 동안 예수원의 원장으로 섬기다가 2012년 4월 5일 하나님 품에 안겼다.

역자

양혜원

서울대학교 불문과를 졸업했으며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여성학을 수료하고, 2013년 도미하여 클레어몬트 대학원대학교에서 종교학 석․박사를 취득했다. 한국 라브리선교회 협동간사로 1995년부터 6년간 섬겼으며, 통역과 번역 일을 해왔다. 역서로 《이디스 쉐퍼의 라브리 이야기》, 《대천덕 자서전: 개척자의 길》, 《예수원 이야기: 광야에 마련된 식탁》, 《거북한 십대, 거룩한 십대》, 《우치무라 간조 회심기》, 《너를 사랑하기 때문에》, 《아주 특별한 모자》, 《쉐퍼의 편지》(이상 홍성사)가 있으며, 저서로 《교회 언니의 페미니즘 수업》, 《교회 언니, 여성을 말하다》(이상 비아토르), 《유진 피터슨 읽기》(IVP)가 있다.

차례

1. 이제 광야로 가야 한다
2. 준비
3. 천막을 치다
4. 잔치
5. 시련의 해
6. 봄에 생긴 일
7. 축복
8. 갈등
9. 성령이 임하시다
10. 동역
11. 적의 소문
12. 징계
13. 발병
14. 치유의 시간
15. 깨달음
16. 귀향
17. 화재
18. 가톨릭과 성령
19. 혼란
20. 성령은 일하신다1
21. 성령은 일하신다2
22. 예언
23. 세례 요한의 집
24. 손님들1
25. 손님들2
26. 위로
27. 기업을 얻다
28. 분수령 목장
29. 확장
30. 하나님이 마련하신 식탁

예수원 약사(略史)

책 속에서

기도 모임이 끝났을 때, 한 부인이 내게 오더니 이렇게 말했다.
“토미가 아처를 위해 기도할 때, 불타는 십자가를 지고 언덕을 오르는 아처를 보았어요. 검은 형상들이 주변에서 그 십자가를 끌어내리려 하고 있었는데, 이 검은 형상들의 이름은 ‘낙담’이었어요. 하지만 아처는 결국 십자가를 지고 언덕 끝까지 올라갔답니다!”
헬렌의 두통은 사라졌고, 나는 생각했다.
‘정말 재미있는걸. 이것은 아처가 오늘 어떤 시험을 겪었는데 결국에는 승리했다는 뜻일까?’
그로부터 열흘 후, 아처에게서 편지가 왔다. 거기에는 5월 10일에 예수원을 시작하기 딱 좋은 장소를 찾았다고 쓰여 있었다. 그날은 우리가 그를 위해 기도했던 날이었다. 아처가 요한과 함께 땅 주인에게 처음 말을 꺼냈을 때는 땅값이 너무 비싸 포기할 생각으로 낙담한 채 황지로 돌아갔다고 했다. … 요한은 주인과 한 번 더 협상을 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땅 주인이 값을 내렸을 뿐 아니라 “토지 소유권이 정리될 때까지 기다릴 필요 없이 지금 즉시 그 땅에 건물을 지어도 좋습니다”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그날이 바로 5월 10일이었다.
_22쪽, “준비” 중에서

우리에게는 도로가 꼭 필요했다! 그래서 계획대로 밀고 나가려는데, 새로운 생각이 한 가지 떠오르더니 좀처럼 머리에서 떠나지를 않았다.
“너희가 이 젊은이들과 함께 살려면 그들의 말을 듣고 그들의 생각을 고려해 보아야 한다. 이들은 한국 사람들이고 이 상황에 대해서 너희보다 더 잘 알고 있다!”
그것은 하나님의 음성이었다. … 이 일은 우리의 목적이 좋은 도로와 큰 건물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가족이자 그리스도의 몸으로서 하나가 되어 살면서 하나님의 사랑을 나타내는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었다. …
그러던 어느 날, 한 광업 회사가 기계와 트럭을 가지고 와서 우리 집 앞을 지나는 도로를 만들고 산꼭대기까지 길을 냈다! 숲속에 있는 나무를 베기 위해서였다. 그들은 이 작업을 끝낸 후 우리에게 길을 주었다.
“주님, 우리를 큰 실수로부터 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바라던 것보다 더 큰 것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_60쪽, “축복” 중에서

우리는 ‘아이들이 성령 세례라는 주제는 계속해서 피하려고 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다. 드디어 아처가 물었다.
“성령을 받기 위한 조건은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
“깨끗한 마음이요!”
연찬이가 재빨리 대답했다.
“아니, 틀렸습니다! 우리는 깨끗한 마음을 갖기 위해서 성령을 받는 것입니다.”
아처가 대답했다. 그때부터 그들은 이 주제에서 벗어나지 않았으며, 사도행전 2장과 누가복음 11장 13절의 약속들을 찾아 보았다. … 한 사람씩 앞으로 나와서 기도할 때, 차례로 그 다음 사람을 위한 기도를 덧붙이더니 이내 한 무리가 되어 한국어와 방언으로 기도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 다음 날 아침, 이들은 모두 물로 세례를 받고 세례명도 받고 싶어 했다.
_217-218쪽, “손님들(2)” 중에서

이 산에서 33년을 살고 난 지금, 나는 내가 처음에 거의 반항조로 던졌던 질문들을 다시 떠올리면서 하나님이 그 각각의 질문에 얼마나 놀라운 대답을 가지고 계셨는지 깨닫게 된다. 나는 “왜 우리가 광야로 나가야 하지요?”라고 물었다. 하나님은 평온한 가운데 자극을 받을 수 있고 피난처가 되는 아주 아름다운 산으로 우리를 인도하셨고, 우리를 비롯한 많은 이들은 이곳에서 창조주의 솜씨를 한껏 즐기는 가운데 자신의 영혼을 확장시킬 수 있었다.
또 나는 “그렇게 외딴 곳까지 찾아올 사람이 과연 있을까요?”라고 물었다. 그러나 우리가 심지어 천막에서 지낼 때도 사람들은 찾아왔다. …
그리고 나는 “도대체 왜 우리가 공동체로 살아야 하지요?”라고 물었다. 처음에는 아무도 찾아오지 않을까 봐 걱정했고, 그 다음에는 혼자서 생각하고 그림 그리고 기도하는 것을 좋아하는 내 성품을 생각하고는 도리어 너무 많은 사람들이 찾아올까 봐 걱정했다. 그러나 하나님은 참으로 귀한 형제자매들을 예수원 가족으로 보내 주셨다. …
또 나는 “어떻게 이렇게 엄청난 프로젝트를 운영하지요?”라고 물었다. 참으로 하나님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계속해서 보내 주셨다. … 하나님이 그렇게 해주시지 않을 경우, 우리는 그분의 음성을 잘못 들었다는 것과 다른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것을 안다. …
우리는 이 모든 세월을 기적으로 살았다. 이것이 하나님이 광야에 마련해 주신 식탁이다.
_280-283쪽, “하나님이 마련하신 식탁” 중에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