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pping Cart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세일!

요나단

9,900 11,000

프랜신 리버스
권진아
2010.3.9
무선 / 336 pages
9788936508203

카테고리:
* 회원구매 시 정가의 5% 포인트 적립.
  3만원 이상 주문 시 배송비 무료
* 해외 주문/배송은 불가합니다.

1. 다윗 왕조의 문을 열고 찬란히 부서져 간 사람, 요나단

하나님께 충성한 사람
베냐민 지파의 농사꾼에 불과했던 사울은 사무엘의 기름 부음을 받고 이스라엘의 왕이 된다. 이스라엘의 왕은 율법을 한 부 적고 매일 그것을 읽어야 한다는 사무엘의 당부가 있었지만 사울은 하나님의 말씀에 별 관심이 없고, 그의 아들 요나단이 사무엘의 선지학교에 가서 율법을 한 부 적어 온다. 아버지는 이후 점점 율법에 어긋난 길을 걸어가지만, 요나단은 매일 율법을 읽고 그것을 마음에 새겨, 올바른 길을 사울에게 조언하는 위치에 서게 된다. 패역한 아버지에게 끝까지 충성할 수 있었던 요나단의 힘은 하나님을 향한 충성에서 나온다.

진실한 친구
사울은 왕이 된 이후 거듭거듭 불순종하다가 결국 하나님의 버림을 받는다. 하나님이 내리신 악령이 사울에게 임하고 더욱 난폭해진 사울 앞에 다윗이 불려 온다. 다윗의 수금 연주와 진실한 신앙 고백에 사울은 평안을 회복하고, 왕궁 어디에서도 신앙을 나누지 못했던 요나단은 다윗에게 매료되어 ‘마치 제 목숨을 아끼듯, 다윗을 아끼는’ 마음이 생긴다. 요나단의 우정으로 다윗은 사울의 사위가 되고, 요나단이 한 부 보관하던 율법을 함께 공부하며 우정을 키워 간다. 요나단의 우정이 아니었다면 다윗은 없었을 것이다. 심지어 다윗이 사울의 미움을 사 도망 다니는 신세가 되었을 때도 요나단은 자기 목숨을 걸고 다윗을 옹호한다. 피신 생활 가운데 믿음을 잃어 가던 다윗을 찾아간 요나단은 하나님의 기름 부음 받았음을 잊지 말라며, 다윗의 믿음을 다시 일깨운다.

충성스런 아들
아버지가 하나님의 말씀에서 멀어져서 점점 추악해지고, 자신의 친구인 다윗을 잡아 죽이려 들지만 요나단은 아버지를 끝까지 버리지 않고 ‘네 부모를 공경하라’는 율법에 순종한다. ‘네 부모’가 ‘좋은 부모’여야 한다는 조건은 율법에 없기 때문이다. 블레셋과 전투를 앞두고 하나님께서 응답하시지 않자 다급해진 사울은 하나님께서 다 죽이라고 명한 영매靈媒를 찾아간다. 사울은 사무엘의 영과 마주하지만 자신과 그의 아들들이 모두 전사하리라는 예언을 들을 뿐이다. 요나단은 자신과 아버지의 운명을 알고도 마지막 군장을 갖출 수 있도록 아버지를 도운 뒤 결연히 전투에 임한다. 그리고 끝까지 사울의 곁을 지키다 장렬히 전사한다.

2. 〈사무엘상〉을 소설로 읽는다
《요나단》은 〈사무엘상〉의 내용과 교훈에서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소설적 형상화에 성공한 작품이다. 〈사무엘상〉이 담고 있는 풍성한 이야깃거리와 소설적 상상력이 절묘하게 결합해 작가의 재능이 십분 발휘된 작품이 되었다. 다윗과 사울의 그림자에 가려 제대로 주목받지 않았던 요나단이 살과 피를 가진 인간, 하나님이 쓰신 귀한 종으로 우리 앞에 생생히 살아난다.

3. 반환점을 돈‘ 2인자 시리즈’
타인의 그림자 뒤에서 소리 없이 섬겨 온 성경 인물을 주인공으로 세운 ‘위대한 2인자’ 시리즈가 《요나단》 출간으로 반환점을 돌게 되었다. 올해 《아모스》와 《실라》 출간을 끝으로 시리즈가 막을 내리게 된다. 가장 높은 자리, 가장 큰 사람만을 숭상하는 시대에 2인자들의 모습을 조명한 이 시리즈는 교회와 하나님의 나라, 그리고 세상에서 그리스도인들이 취해야 할 태도를 다시 성찰케 하려는 소임을 다하고자 한다.

크기 128 × 188 mm

저자

프랜신 리버스

1947년생. 미국 최고의 로맨스 소설에 주는 리타 상을 3회 연속 수상하고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작가. 1976년에서 1985년까지 작가로서 전성기를 누렸다가 1986년에 회심을 경험하면서 삶의 방향을 근본적으로 바꾼다. 이후 3년 동안 글을 쓰지 못하게 되지만 한 여자를 끝까지 사랑하는 남자의 모습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묘사한 소설 《구원의 사랑》을 내면서 기독교 작가로 돌아왔음을 알린 뒤 다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크리스티 상, ECPA 골드 메달리언 상 등을 받았다. 〈위대한 2인자〉 시리즈 외에도 마태복음 족보에 나오는 다섯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Lineage of Grace〉 시리즈 등 많은 작품을 썼다.

권진아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허먼 멜빌 연구로 석사학위를, 유토피아 소설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에서 강의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역서로는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책세상)가 있다.

차례

이야기를 시작하며_6

사울_9
거역하는 왕_49
다윗_119
우정과 이별_175
재회_223
영원한 자유_261

에필로그_299

성경공부_305

책속에서

사울은 그날 이후로 변했다. 처음으로 발작적인 분노를 보이던 날, 사울은 고개를 쳐들고 호통을 쳐댔다. 
“시끄럽다! 시끄럽다고!”
그는 술잔을 들어 벽에 집어 던졌다. 
“내가 왜 네놈 말을 들어야 돼?”
사울은 식탁을 뒤집었다. 
사람들은 문간에서 지켜보다가, 왕이 다가오면 뒤로 피했다. 요나단은 아버지의 침소 밖에서 지켜보다가 그들을 보냈다. 누구에게도 저런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았다. 사울이 미쳤다는 소문이 퍼지면, 이스라엘 전체가 혼란에 빠지고 쉽게 적들의 먹잇감이 되고 말 것이다.
“그놈이 내 왕조가 끝날 거라고!”
사울의 눈은 미친 듯이 이글거렸다. 그는 중얼중얼 대며 옷을 찢었다. 땀이 흘러내리고 침이 튀었다. 
“나를 미워하는 네놈의 말을 왜 들어야 하느냐?” 
그는 두건을 찢었다. 
“꺼져! 날 내버려 둬!”
(중략)
마지막 가사와 현의 떨림이 침묵 속으로 사라지자 요나단은 한숨을 내쉬었다. 오, 저렇게 하나님을 믿다니! 자신도 주님 안에서 평화를 느끼고 싶었다. 그의 영혼은 그런 관계를 희구했다. 
“한 곡 더 불러 봐라.”
왕이 손을 저었다. 
소년은 수금을 뜯었다. 

하늘은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고

노래가 시작되었다. 

창공은 그의 솜씨를 알려 준다
낮은 낮에게 그의 말씀을 전해 주고
밤은 밤에게 그의 지식을 알려 준다……
“봐.”
누군가 속삭였다. 
“왕이 잠드셨다.”
최근 몇 주 동안 아버지가 이렇게 편안해 한 건 처음이었다. 
(중략)
소년은 고개를 숙이고 마지막 현을 뜯은 후 조용히 앉아 있었다. 
‘주여, 여기 저와 생각이 같은 사람이 있습니다.’

맨위로